테크레시피

화성에서 발견한 거대한 퇴적층 바위

화성 탐사선 큐리오시티(Curiosity)가 수십 개 퇴적층으로 이뤄진 바위를 찾아냈다. 연구팀은 이를 스트래스던(Strathdon)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번 발견에 따라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는 큐리오시티가 있는 지역이 보통 인식하던 것보다 지질학적으로 훨씬 복잡하다는 걸 알게 됐다고 보고했다.

최근 몇 개월간 큐리오시티는 게일 분화구에서 점토가 매몰된 지역을 탐색해왔다. 샤프 분화구 경사면을 따라 위치한 이 지역은 한때 호수와 시냇물이 있던 곳이지만 지금은 점토 형태로 남아 있다. 이 지역을 조사해 과학자들은 화성 표면에 물을 가득 채웠고 어쩌면 생명까지도 유지할 수 있었을 먼 화성의 과거를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탐색 도중 큐리오시티는 수십 개 퇴적층으로 이뤄진 바위를 발견한 것이다. 스트래스던이라고 명명한 이 부서지기 쉬운 바위층은 물결 무늬를 가진 덩어리 형태를 취하고 있다. 나사는 이런 특징은 바람과 흐르는 물 혹은 양쪽 모두에 의한 극적인 환경이 이 지역에 독특한 지질학적 특징을 가져온 걸 보여준다고 말한다. 연구팀은 이 암석에서 고대 화성에 있던 호수 환경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간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화성이 습한 환경에서 육지로 변화했다는 단순한 견해에서 더 복잡한 역사를 더듬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9일 큐리오시티는 탑재한 마스트 카메라를 이용해 스트래스던 사진을 찍었다. 나사는 해당 이미지를 조정해 지구상에서 바위와 모래가 어떻게 보일지 재현했다. 또 다음날에는 로봇팔에 장착한 MAHLI를 통해 10cm 거리에서 이 바위를 다시 촬영했다. 이 같은 촬영 몇 주 전에는 탐사 지역을 360도 파노라마 사진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큐리오시티는 화성에서 벌써 7년을 탐사하고 있다. 내장 원자력 발전 시스템은 앞으로 몇 년 수명이 남지 않았지만 그 안에도 더 많은 발견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나사 측은 마스 2020을 계획 중이어서 화성에 대한 더 많은 데이터를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