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마케팅에도 이젠 AI 도입한다

인간이 하는 일 중 상당수를 AI가 수행하게 될 미래가 예측되는 가운데 현실 마케팅이 기계학삽으로 자동화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JP모건체이스가 디스플레이광고와 이메일 카피에 AI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한 것. AI가 만든 카피는 인간이 만든 것보다 클릭률이 2배가 되는 일도 많다고 한다.

JP모건체이스는 이메일이나 브라우저 위에 표시된 카피를 생성하기 위해 AI를 도입한 마케팅 회사인 퍼사도(Persado)와 5년 계약을 맺었다. JP모건체이스에 따르면 퍼사도가 기계학습을 통해 생성한 카피는 인간이 만들어낸 것보다 더 좋은 결과를 낸다고 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기계학습이 만든 카피가 들어간 광고는 인간이 만든 것보다 클릭 비율이 높고 경우에 따라선 2배 이상 클릭률을 기록하기도 한다.

JP모건체이스 측 관계자는 기계학습이 마케팅 분야에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퍼사도 기술은 놀라운 유망성을 보여준다고 말한다. 이 기술이 객관적 판단과 경험을 통해 마케터가 만들지 않던 카피와 제목을 만든다는 것이다.

JP모건체이스와 퍼사도간 계약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퍼사도 측은 디스플레이광고와 페이스북 광고, 다이렉트 이메일 등에 기계학습을 이용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또 마케팅에서 기계학습을 이용한다고 해서 JP모건체이스 사내 편제 개편 등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한다.

알렉스 브라트스카이즈(Alex Vratskides) 퍼사도 CEO는 자사 기술에 대해 계산기가 1950년대 연구자를 대신했던 것처럼 인간의 일을 향상시키는 기술의 자연스러운 진보라고 설명한다. 창의적 마케팅 커뮤니티 데이터를 근거로 한 통찰력을 부여하며 왜 이 단어를 썼냐고 물었을 때 마케터가 대답하지 못했던 수학적 해답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퍼사도의 AI를 플랫폼 전체에 도입한 건 JP모건체이스가 처음이지만 고려 중인 기업은 상당히 많다고 한다. 이를 기점으로 마케팅에 AI를 도입하는 흐름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