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AI가 분석하면 불필요한 수술 줄인다?

AI로 암과 악성종양을 발견하는 기술은 최근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유방암이나 폐암, 뇌종양 같은 경우에는 이미 숙련의보다 높은 정밀도로 발견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췌장에 발생하는 종양에 초점을 맞춘 연구를 통해 AI로 분석하면 수술 받은 환자 중 60%가 불필요한 수술을 피할 수 있었을지 모른다는 사례가 보고되어 눈길을 끈다.

췌장 낭성 질환은 췌장이나 주변에 낭종이 발생하는 증상으로 미국에선 60대 중 4%, 70대는 8%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췌장 낭성 질환 대부분은 양성이지만 극히 일부는 암으로 발전한다. 더구나 일단 암으로 발전하면 사망률은 90% 전후가 될 수도 있다. 췌장 낭성 질환과 전암 상태를 구별하는 건 어렵기 때문에 오진해 불필요한 췌장 낭성 질환 적출 수술을 받는 사람이 끊이지 않는다. 따라서 췌장 낭성 질환 진단 어려움은 몇 년 동안 의사에게는 골칫거리였다.

존스홉킨스대학 시드니 종합 암센터 연구팀은 췌장 낭성 질환 수술을 받은 환자 436명 데이터를 수집해 컴프시스트(CompCyst)라는 AI를 통해 훈련시켰다. 이후 컴프시스트에게 또 다른 췌장 낭성 질환 환자 426명을 대상으로 양성이니 퇴원시켜라,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 수술이 필요하다 3단계로 분류하도록 했다.

그 결과 표준 진단법으론 퇴원시켜야 할 환자를 18.9% 밖에 진단하지 못한 반면 컴프시스트는 무려 60.4%에 이르는 정확도로 진단할 수 있었다고 한다. 또 경과 관찰이 필요한 환자 역시 34.3%에서 48.6%로, 수술 필요가 있는 환자 역시 88.8%에서 90.8%로 각각 진단 정확도를 끌어올렸다.

연구팀은 컴프시스트로 분석하면 불필요하게 수술을 받을 환자 절반 이상이 수술을 면할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놨다. 하지만 교육에 이용한 데이터는 수술에 의해 얻어진 것이며 테스트 대상이 된 췌장 낭성 질환은 특수 증례였기 때문에 컴프시스트가 표준 선별 검사를 대체하는 건 아니며 어디까지나 지금까지의 진찰법을 보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럼에도 연구팀은 기계학습을 이용한 임상 판단은 췌장 낭성 질환 외에도 많은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라며 AI 진료가 의료에 새로운 시대를 가져올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