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토성 위성 타이탄 세계지도 완성됐다

카시니 탐사선이 100회 이상 실시한 토성의 위성 타이탄 저공 비행을 통해 촬영한 사진과 레이더 관측 자료를 바탕으로 타이탄 전체 지도를 제작했다. 여기에는 지구처럼 산과 평야, 계곡, 분화구, 호수 등 다양한 지형이 존재한다.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의 제트추진연구소 지구화학자 로잘리 로페즈는 타이탄이 지구처럼 대기와 비바람이 있고 산이 있다면서 이 재미있는 세계는 생명 존재를 찾을 최고의 장소 중 하나라고 밝혔다.

타이탄은 표면 중 3분의 2는 평탄한 지형으로 덮여 있지만 적도 부근 등 전체 중 17%에는 융기한 모래 언덕이 형성되어 있다. 14% 가량에는 언덕과 산악 지대가 있다. 또 지표 중 1.5% 정도는 액체 메탄 비에 침식된 계곡이 미로처럼 달리고 있으며 지도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역시 1.5% 넓이로 이런 액체가 흘러 들어가 생긴 호수가 있다. 다른 행성이나 위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분화구는 조금 밖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 지형은 1∼10억년 전이라는 우주 기준으로는 비교적 최근 형성됐다고 할 수 있다.

지도를 통해 연구자들은 타이탄에 계절이 있는지, 왜 이런 지형이 형성됐는지 등 수수께끼 해명에 나설 수 있다. 예를 들어 호수가 북극 방향으로 형성되는 건 토성의 타원 궤도로 인해 북반구와 남반구 여름 길이 차이가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 또 지형이 젊은 토성에서 받은 중력 변화로 발생하는 조석 가열 탓에 타이탄 지하에 있는 황산암모늄과 이를 덮고 있는 얼음이 녹아 상승 분출하는 저온 화산 작용으로 지표가 바뀔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

지도 연구는 타이탄의 비밀을 조금씩 해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지도는 2026년 발사 예정인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의 드래곤플라이(Dragonfly) 미션에도 도움이 된다. 드래곤플라이는 2034년 타이탄에 도착해 2년 반 가량 타이탄 표면을 드론 같은 회전 날개 드론으로 탐사할 예정이다. 이 때 이 지도는 착륙선이 어디에 내려서 어떻게 탐사할지 미리 결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