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핏빗 품은 구글 “메이드바이구글 확대 기회”

핏빗(Firbit)이 21억 달러(한화 2조 4,500억원대)에 구글에 인수된다고 발표했다. 피트니스 기기 전문 기업이 세계 최대 검색 기업의 하드웨어 부문으로 들어가 웨어OS(Wear OS) 탑재 기기를 포함한 새로운 웨어러블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구글 측은 구글의 하드웨어 자원과 글로벌 플랫폼 핏빗의 웨어러블 제품 혁신을 가속화하는 한편 사용자를 더 건강하게 만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메이드바이구글(Made by Google) 웨어러블 기기를 시장에 투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웨어OS 제품 관리 담당 부사장인 사미르 사마트(Sameer Samat)는 이번 인수가 구글의 소프트웨어와 핏빗의 하드웨어가 융합해 양측이 더 스마트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구글의 이번 인수는 우선 규제와 핏빗 측 주주 승인을 받아야 모든 인수 절차를 끝나며 이는 내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핏빗의 시가총액은 16억 달러이기 때문에 구글은 상당한 금액을 가산했다고 할 수 있다.

핏빗은 자사 제품에 관해 앞으로도 계속 특정 플랫폼에 의존하지 않고 안드로이드와 iOS 모두에서 쓸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또 핏빗 제품 데이터는 구글 광고에 이용되지 않으며 자사의 DNA 격인 강력한 개인 정보 보호와 보안 지침 역시 핏빗 창업일로부터 그리고 앞으로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물론 데이터 수집을 안 한다는 게 아니라 투명성을 유지하겠다는 말이다.

구글은 웨어OS를 이용하는 기존 파트너 기업 뿐 아니라 핏빗과 긴밀하게 협력해 스마트워치와 피트니스 추적 플랫폼의 최고 조합을 계획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