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종이공예 영감 얻은 차세대 청각 임플란트 기술

로잔연방공과대학 EPFL 연구팀이 손상으로 인한 청력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이 있는 전극 임플란트를 개발했다.

지금까지 청각 뇌간 이식 수술, ABI(Auditory brainstem implant)가 뇌간 청각 신호를 전달하는 부분에 잘 맞지 않았던 걸 EPFL이 개발한 것으로는 높은 탄력성 덕에 밀착할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다. EPFL 소프트바이오 전자인터페이스 연구소는 하버드의대 등 임상의와 협력해 부드러운 임플란트를 개발했다. 뇌간 청각 진로에 밀착을 하면 표면적 0.25mm2 밖에 안되는 임플란트는 소리를 인식하는 전기 신호를 알 수 있다.

이 임플란트의 유연성은 종이 공예를 참고한 노치 LSI 등에 이용하는 미크론 수준 미세 가공 기술로 플래티넘 전극에 넣어서 실현한 것이다. 이를 실리콘으로 감싸 기존 임플란트보다 전극 전도성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연구팀은 이미 쥐를 이용한 임플란트 실험에선 성과를 얻고 있다. 또 사람 크기에 맞는 버전 이식도 이미 완성되어 있지만 실제로 임상 시험을 시작하려면 아직 연구해야 할 문제가 몇 가지 남아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청력에 문제가 있는 극히 단순한 소리 인식 밖에 할 수 없는 환자의 청력을 회복시켜줄 가능성이 있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연구팀은 또 뇌와 척추 등 의사가 신경 활동을 기록하고 또 특정 자극을 줘서 해당 반응을 확인하고 싶은 장소 등에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