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MS·오라클…백신 접종 여권 앱 개발 참여한다

안전한 국경 왕래를 목표로 하는 커먼즈프로젝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세일즈포스, 메이요클리닉 등 다수 기업이나 단체와 제휴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디지털 관리 일환인 VCI(Vaccination Credential Initiative)를 발족했다고 발표했다.

VCI는 백신 접종자가 스마트폰을 이용해 디지털 기록에 액세스해 기록증명서 대신 사용해 안전한 직장 복귀와 학교 재개, 이벤트 참여,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걸 목표로 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점차 확산되고 있으며 미국에선 백신 접종자에 종이 인증서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인증서를 디지털화하려는 움직임이 바로 VCI인 것.

2021년 1월 13일 발표에서 VCI는 현재 백신 접종 기록 시스템은 쉽게 액세스나 제어, 인증 기록 공유를 할 수 있게 되어 있지 않다며 VCI 회원은 표준화 단체인 W3C(World Wide Web Consortium)의 VC(Verifiable Credential)와 HL7 FHIR 표준 기반 개방형 상호 운용이 가능한 프레임워크(SMART Health Cards Framework)를 이용해 예방 접종 기록에 디지털 액세스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VCI의 목표는 사용자가 예방 접종 자격 증명 암호화 데이터를 검색해 모든 디지털 지갑에 저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또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에게 QR코드를 인쇄한 종이가 배포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VCI에 참여하는 커먼즈 프로젝트는 이와 별도로 커먼패스(CommonPass)라는 PCR 검사와 예방 접종 기록을 디지털 관리하는 응용 프로그램을 이미 만들었고 여러 항공사가 이용하고 있다. VCI는 개발 타임라인을 공개하지 않아 앱이 언제쯤 완성되어 공개될지는 알 수 없다. 또 이미 발행된 종이 인증서에서 디지털로 어떻게 전환할 수 있는지도 알려져 있지 않다. 또 질병 면역을 획득한 사람에게 행동 제한을 해제하는 이런 면역 여권은 실천과 윤리 어떤 점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