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화웨이, 2019년 스마트폰 출하대수 2억대 넘었다

화웨이(HUAWEI)가 지난 10월 23일 2019년 스마트폰 전 세계 출하 대수 2억 대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2018년 처음 2억대를 돌파했을 때보다 64일 더 빠르게 달성한 것.

화웨이는 미중 무역 분쟁으로 미국에서 제재를 받았다. 지난 9월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인 메이트30 시리즈에는 구글 서비스가 탑재되어 있지 않은 건 물론 구글플레이도 지원하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보다 빠르게 2억대를 팔았다는 건 적어도 지금까지는 미국 제재의 영향이 크지 않다는 인상까지 줄 수 있다. 다만 기기에서 소프트웨어로 실제로 큰 영향을 받는 모델은 메이트30 시리즈가 처음이었던 만큼 이 때문에 실제로 직접적인 영향이 시작되는 건 2020년부터라고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화웨이는 출시가 연기됐던 폴더블 단말인 메이트X를 11월 중국에서 출시할 예정이며 2020년 3월에는 사양을 끌어올린 메이트Xs 출시도 예정하고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