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쇼핑 지불에 현금 옵션 추가한 아마존

아마존이 쇼핑몰 지불에 현금 옵션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카드가 아닌 현금을 원하는 상품 구매자는 주문이 확정되면 페이코드(Paycode)를 선택해 QR코드를 받고 24시간 안에 금융기관 웨스턴유니온(Western Union)으로 지불할 수 있다. 만일 취소하려면 마찬가지로 웨스턴유니온에서 환불할 수 있다.

아마존과 웨스턴유니온은 올초 페이코드 구조를 도입하고 신용카드와 직불카드보다 현금 지불이 주류인 전 세계 19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마존에 따르면 미국민 중 80%는 가장 가까운 웨스턴유니온에서 8km 이내에 거주하고 있다. 페이코드는 미국에서 9월 18일 시작되어 몇 주 동안 미국에서 진행한다. 아마존 측은 현금으로 지불하는 쪽이 편리하다는 사람이 많고 더 많은 지불 옵션을 제공하면 고객은 각자에게 맞는 결제 방법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아마존은 페이코드 도입이 인터넷 쇼핑몰보다 실제 매장에서 쇼핑을 즐기는 고객에게 잠재적 리치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웨스턴유니온 결제를 위해 필요한 QR코드를 인쇄할 수 없거나 스마트폰이 없는 사람에게는 이것 역시 현실적 지불 수단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

샌프란시스코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2018년 발생한 미국 내 지불 중 77%는 대면으로 이뤄졌고 이 중 39%는 현금으로 지급된다고 한다. 상당수는 신용카드는커녕 자신의 은행 계좌조차 없다고 한다. 식료품 등을 이용하는 아마존 고(Amazon Go)는 원래 무현금 결제를 상정했지만 올해 봄부터 현금 지불도 지원하기 시작한 바 있다. 아마존 캐시(Amazon Cash)는 전국 10만 곳 이상 웨스턴유니온에서 이용 가능하게 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