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100만원대 라이다 시대 열릴까

자율주행 자동차가 기능을 구성하는 데 이용하는 라이다(LiDAR)는 값비싼 물건이다. 물론 덕분에 주위 자동차나 횡단하는 보행자 등을 감지하는 자율주행에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라이다의 비용은 너무 비싸다. 벨로다인(Velodyne) 같은 기업의 시스템은 7만 5,000달러에 달한다.

물론 라이다의 가격은 급격하게 떨어질 기미를 보이고 있다. 7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구를 자율주행 차량 개발 부문인 웨이모가 발표한 라이다 가격은 7,500달러다. 하지만 센서와 소프트웨어를 제작하는 루미나르(Luminar)가 아이리스 라이다(Iris LiDAR) 시스템 양산형 모델을 1,000달러 이하, 한정판 일부는 500달러라는 특가에 판매할 예정이라는 것.

아이리스는 기존 라이다보다 3분의 1 정도 크기로 콤팩트하다. 자동차 헤드라이트와 트럭 캐빈 아래 같은 공간 등에 눈에 띄지 않는 장소에 통합할 수 있다. 또 하드웨어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도 함께 제공하며 센서 통합과 자동 보정, 물체 감지와 식별, 시뮬레이션까지 가능하다고 한다. 아이리스는 2022년부터 제조사 양산차량에 넣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