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인도 2분기 스마트폰 출하대수, 전년대비 절반 수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도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지는 못했다. 인도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8%나 줄어든 것.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보기 드문 성장세를 보이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난 10년간 최대 침체라는 지적이다.

인도에선 2분기 스마트폰 1,730만대가 출하됐다. 전년 동기 3,300만대, 2020년 1분기 3,350만대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물론 원인으로 코로나19다. 인도에선 100만명이 넘는 감염자가 보고되고 있다.

인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말부터 전국적인 외출 금지 조치를 취하고 약국 등을 뺀 모든 매장 영업을 일시 중단하도록 했다. 아마존과 플립카트 등 전자상거래 기업조차 스마트폰이나 정부가 필요하지 않다고 분류한 물건 판매가 금지됐다. 이 같은 조치는 5월 중순까지 계속됐다. 이후 인도 정부는 다른 매장과 전자상거래 배송도 대부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런 엄격한 조치가 스마트폰 시장의 급격한 침체 이유다.

이와 대조적으로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은 자국에서 코로나19 영향이 가장 컸던 3월말까지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18% 밖에 빠지지 않았다. 1분기 인도는 그다지 코로나19 영향을 안 받고 스마트폰 출하량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 늘었다. 글로벌 시장은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13% 줄어든 바 있다. 연간으로 보면 이는 조금 개선된 12% 감소가 예상되는 수치다.

인도에선 시장이 재개하자마자 상당한 매출이 발생했지만 생산 시설 관련한 새로운 규제 탓에 노동력 부족에 직면, 결과적으로 생산량은 떨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샤오미는 인도 시장에서 가장 큰 점유율을 유지했다. 샤오미는 2018년 하반기 이후 인도에서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해오고 있다. 샤오미는 6월말까지 2분기 530만대를 출하해 스마트폰 시장 중 30.9%를 차지한 것으로 추정된다. 2위인 비보는 370만대를 출하해 시장 점유율 21.3%를 차지했다. 한때 인도 스마트폰 시장을 지배하던 삼성전자는 점유율 16.8%로 3위를 기록했다.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 대다수가 판매 감소에서 탈피하려 새로운 단말을 출시했고 일부는 8월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스마트폰 제조사에겐 코로나19만 장벽은 아니다. 반중국 정서가 최근 몇 개월 사이 인도에서 높아지고 있는 것. 지난 6월 히말라야에서 군사 충돌로 인도 병사 20명이 살해된 것. 상당수 인도인이 중국 제조사 스마트폰과 TV, 다른 제품을 파괴하는 영상을 올리고 중국 보이콧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6월말 인도 정부는 중국 기업이 개발한 앱 59개를 금지했다.

샤오미와 비보를 비롯해 점유율 4위를 차지한 오포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 80%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카날리스 측은 이런 스마트폰 제조사를 대체할 삼성전자나 노키아, 애플 등은 가격 경쟁력이 없기 때문에 중국 제조사의 과격한 점유율 빠지는 현상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1%인 애플은 상위 10개 업체 중 코로나19 영향이 가장 작았고 2분기 아이폰 출하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20% 줄어든 25만대를 나타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