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인도 스마트폰 출하 1억대 넘긴 샤오미

중국 샤오미가 지난 9월 6일(미국시간) 인도에서 5년 전 사업을 시작한 이후 1억 대 이상 스마트폰을 출하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조사기관 IDC 통계를 기반으로 한 것이다.

샤오미는 8분기 연속 인도 스마트폰 업계에서 최고의 위치를 유지하고 있다. 저렴한 폰인 홍미(Redmi)와 홍미 노트(Redmi Note)가 인도 내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고 한다. 인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곳이자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이다. 또 단말기 가격 대부분은 200달러 이하다. 샤오미는 인도에서 처음부터 항상 가격에 민감한 시장을 타깃으로 삼아왔다. 샤오미 측에 따르면 판매하는 하드웨어 중 5% 이상 이익을 설정하는 제품은 없다고 한다.

샤오미 인도 사업을 맡고 있는 마누 자인(Manu Jain) 부사장은 이번 1억대라는 이정표는 샤오미보다 먼저 이 시장에 진입한 브랜드도 있지만 샤오미가 달성했다는 점에서 놀라운 업적이라고 강조했다.

인도에서만 스마트폰 1억대를 출하한 건 여러 시장에서 비즈니스를 전개 중인 샤오미 입장에선 큰 위업인 건 분명하다. 샤오미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10개월간 1억대 스마트폰을 출하한 바 있다.

중국에서의 경쟁이 격화되고 스마트폰 출하가 전 세계적으로 둔화되는 가운데 샤오미 입장에선 인도는 가장 중요한 시장이 됐다. 샤오미가 인도에 진출한 첫 2년간 비용 절감을 위해 주로 스마트폰은 온라인 판매에 의존했다. 하지만 이후에는 실제 매장을 거점으로 확보했다.

샤오미는 얼마 전 연말까지 인도에 1만 개 매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때까지 매장 판매가 매출의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인도에서 2만 명 이상 고용을 창출하고 있으며 대부분은 여성이라고 한다.

스마트폰은 인도에서 큰 사업이지만 샤오미는 다른 하드웨어도 판매하고 현지용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구축하려 애써왔다. 투자자 역할에도 나서 최근에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 셰어챗(ShareChat), 핀테크 기업 크레이지비(KrazyBee), 제스트머니(ZestMoney), 엔터테인먼트 앱 개발사인 헝가마(Hungama) 등 스타트업 다수를 지원하고 있다.

한때 인도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했던 삼성전자는 샤오미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가격대 기기를 출시했다. 또 인도 내 마케팅 에산도 늘리고 있다. 하지만 샤오미는 마케팅에 거의 돈을 들이지 않고 이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0년 이상 전에 인도 시장에 진출해 1억 대 이상 스마트폰을 출하한 바 있다. 인도 시장에서 1억대 판매라는 위업을 달성한 스마트폰 업체는 삼성전자와 샤오미 뿐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