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美육군, GPS 교란 대비한 차세대 장비 개발중?

GPS는 위성을 통해 위치 정보를 특정하는 것으로 현대 생활에선 없어서는 안 될 기술 중 하나다. 이 기술은 원래 군사용으로 개발한 것이다. 그런데 20년 이상 GPS 시스템을 근간으로 운용 중인 미군이 GPS 교란에 내성이 있는 통신장비를 시범 운영하고 관성항법장치 INS(Inertial Navigation System)를 포함한 군 시스템 전체 버전 업을 시도하고 있다고 한다.

도입 계기는 지난 2018년 11월 노르웨이에서 실시한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 대규모 훈련 당시 러시아군이 GPS 신호 방해를 도모한 것이다. 이전부터 러시아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위치에 노르웨이 나토군과 미군이 주둔하는 것에 반발해왔다. GPS를 방해하는 건 부대 이동에서 미사일, 무인 항공기 유도까지 나토군과 미군에 큰 영향을 미친다.

더구나 냉전 종결 이후 레이더와 무선 통신 기술이 발전하면서 전쟁 방식은 크게 변화하고 있다. 전자전과 정보전이 핵심이 된 것. 미군 시스템의 근간인 GPS가 방해를 받게 된다면 군 전체 기능이 손실될 우려까지 있다.

이런 이유로 미군은 오는 9월부터 독일에 주둔 중인 제2기병연대에서 SAASM(Selective Availability Anti-spoofing Module)과 작은 원자시계 전파 방해에 내성이 있는 안테나를 조합한 MAPS(Mounted Assured Positioning, Navigation and Timing System)라는 시스템을 시험 도입한다.

MAPS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작동하는지는 공개되어 있지 않지만 이 통신 시스템을 이용하면 GPS 방해 공격에 내성을 가지면서 단위 기기 전체에 위치 정보와 전략적 시점을 전달하는 게 가능하게 된다고 한다. 또 제2기병연대에서 시험 운용과 동시에 미 육군은 현행 시스템을 대체할 새로운 관성항법시스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6월 초 버지니아 알링턴에서 열린 군사 콘퍼런스 기간 중 미군 관계자는 현 단계에선 시스템이 얼마나 GPS 방해를 견딜 수 있는지 연구 중이라면서 시스템은 정적인 게 아니어서 새로운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사용해 스트레스 테스트 업그레이드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곧 개발한 시스템을 현장에 보내 시험 운용하면서 평가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