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배터리 교환도 알아서…전자동 드론 시스템

Airobotics2.jpg

완전 자동화가 가능한 드론 시스템이 등장한다면? 에어로보틱스(Airobotics. http://www.airobotics.co.il)는 사람의 손을 전혀 빌리지 않고 완전 자동화가 가능한 무인 항공기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에어로보틱스는 지난 2014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탄생한 스타트업.

드론은 이미 엔터테인먼트는 물론 배송 등 비즈니스까지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하지만 가장 큰 걸림돌은 역시 드론을 제어하는 기술적 어려움에 있다. 에어로보틱스 CEO인 란 크라우스(Ran Krauss)는 에어로보틱스가 드론 산업에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한다. 예를 들어 채굴장처럼 넓은 범위에 걸쳐 위험한 요인이 많은 산업 현장 같은 곳에선 드론의 역할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 드론은 이런 곳에서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정기적인 비행을 할 수 있다. 설비가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작업자가 별다른 문제 없이 일을 하고 있는지 여부를 공중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

단순 모니터링 뿐 아니라 공중에 있기 때문에 맵핑이나 측량, 공중 촬영한 영상을 소프트웨어로 처리해 지금까지 일손이 많이 들었던 측량 작업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건 물론이다. 그 뿐 아니라 경비도 드론이 대체할 수 있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원격지에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드론은 또 위험한 곳에 사람이 직접 갈 필요 없이 알아서 조사할 수 있는 역할도 가능하다.

물론 드론을 기업이 직접 도입할 수도 있다. 하지만 사내에서 드론을 직접 운영하려면 구입이나 드론 조종사 등 비용이 많이 들 수 있다. 에어로보틱스는 에어베이스(Airbase)라고 불리는 스테이션을 근거지 삼아 운영 자동화가 가능한 드론 시스템이다. 앞서 소개한 비즈니스에 드론을 저렴하게 활용할 수 있게 하려는 목적으로 개발한 것이다.

Airobotics1.png

지붕 부분이 좌우로 열리면서 헬기포트와 비슷하게 생긴 드론포트가 나타나고 쿼드콥터 형태 드론이 이곳에서 이착륙을 한다. 에어로보틱스가 자체 개발한 드론 관리용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앞서 몇 찰계 강조했듯 완전 자동화가 가능하다. 물론 일반 드론도 자세 제어 같은 건 지금도 고급형의 경우 자동화되어 있다. 하지만 비행 제어는 여전히 인간의 힘을 빌려야 하거나 장시간 비행을 하려면 어쩔 수 없이 충전이나 배터리 교환 같은 건 수동 처리해야 한다.

에어로보틱스가 제작한 드론 시스템은 비행 프로그램에 따라서 드론이 알아서 전자동으로 이착륙을 할 수 있는 건 물론 충전 같은 것도 알아서 처리한다. 에어베이스 안쪽에 위치한 로봇팔이 알아서 배터리를 교체해주는 것. 비행 제어도 마찬가지다. 원격지에선 모니터를 이용해 드론 비행 상태를 쾌적하게 확인할 수 있다. 에어로보틱스 측은 이 드론 시스템이 보안이나 순회 모니터링, 측량, 긴급 현장 투입 등 다양한 용도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베이스 같은 형태를 제안하는 곳이 에어로보틱스만 있는 건 물론 아니다. DHL 역시 2016년 파슬콥터(Parcelcopter)를 발표하면서 스카이포트(Skyport)라고 불리는 드론 스테이션을 선보인 바 있다. 아마존 역시 에어베이스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드론 배송 터미널 격인 MLFC(Multi-Level Fulfillment Center) 관련 특허를 지난해 낸 바 있다. MLFC는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배송센터 역할이 기대된다. 아마존이 현재 보유한 배송센터는 넓은 창고를 필요로 하고 그 탓에 도심에서 떨어진 교외에 위치하고 있다. 어쩔 수 없이 중장거리 운송을 할 수밖에 없는 것. 배송비용이나 상품 도착 시간 등이 오래 걸릴 수 있다.

20180506_144213.jpg

MLFC는 마치 주차타워처럼 좁은 공간에 수직으로 올라간 타워 형태여서 용지 면적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배송은 드론이 맡는데 마치 새장에서 새가 날아오르는 것처럼 물건을 나르게 된다. 층마다 상품을 드론에 싣는 운송 로봇이 있다. 완전 자동화를 기대해볼 만한 대목이다.

자동차와 드론을 결합, 차량을 스테이션으로 활용하려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포드의 경우 지난해 오토리버리(Autolivery)라는 미래 도시 구상을 발표하면서 자율주행 차량이 가져온 짐을 드론이 가정마다 옮겨주는 미래형 배송 시스템을 제안하기도 했다. 자율주행차를 에어베이스 같은 움직이는 스테이션으로 삼는 것이다. 드론이 집배원을 대신해 고층 빌딩 사이를 빠르게 이동, 목적지까지 물건을 나를 수 있다. 배송 위치 주위에 주차공간이 없더라도 자율주행 차량과 드론을 조합한 배송은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상품 배송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은 마지막 15m라고 한다. 포드의 제안은 이런 부분에 주목한 것이기도 하다.
UPS 역시 이런 이유에서인지 지난해 드론 배송 테스트를 한 바 있다. 포드와의 차이라면 사람이 운전하는 트럭에 드론을 탑재하고 수하물을 나르게 하는 것이다. 트럭 주행 경로 근처에 있는 마지막 목적지까지는 드론이 짐을 배송해주는 것이다. UPS는 지난해 2월 현장 테스트도 진행했다. UPS는 배달원 자체를 줄이려는 것보다는 사람의 업무량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려 한다. 또 UPS 측은 드론을 배달에 활용하면 트럭 주행 거리를 1일 10만km 가량 줄여 연간 5,000만 달러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완전 자동화는 드론 보급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 물론 지금 당장은 드론 활용을 막는 가장 큰 장벽은 규제라고 할 수 있지만 다양한 현장 활용에 대한 기대감은 실용화로 이어질 단초가 될 수 있다. 드론은 단순 엔터테인먼트 외에도 상공에서 부지 전체를 파악해야 하는 측량 같은 건설 분야. 농약 살포나 생육 상황 파악, 가축 방목 현황 등 농축산 분야 등 다양한 산업 분야 활용이 기대된다.

드론이 촬영한 고화질 영상과 이미지, 지형 정보 같은 데이터를 이용해 소프트웨어로 3D 모델링 등 데이터화할 수 있는 건 물론이다. 드론으로 건설 형황을 일정 기간마다 체크해 입체적으로 파악하는 것도 가능하다. 풍력 터빈이나 광산 전체를 맵핑하는 데 드론을 활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건설 현장에선 사전 촬영을 진행해 안전사고를 줄이거나 데이터를 통해 토목공사 중 반출된 토사 체적을 파악할 수도 있다. 드론을 측량에 활용하면 기존보다 6배 이상 높은 비용 효율을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건설사 입장에선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는 품질 관리를 할 수 있다. 드론 전자동화는 이런 다양한 비즈니스 영역 확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