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포르쉐가 3D프린터로 만든 피스톤 ‘무게↓성능↑’

포르쉐는 이전부터 차량용 예비부품과 프로토타입 모델 생산 등에 3D프린터를 이용해왔다. 그런데 이번에는 911 GT2 RS 클럽 스포츠의 피스톤에도 3D프린터로 출력한 걸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한다.

3D프린터 기술은 작용하는 하중에 최적화된 구조로 이뤄진 피스톤을 제조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한다. 이 피스톤은 단조한 양산 제품보다 10% 가볍고 피스톤 크라운에는 지금까지 방법으론 할 수 없던 일체화한 밀폐형 냉각 덕트가 설치되어 있다. 소재 바탕인 알루미늄 분말은 독일 부품 업체 말레(Mahle)로부터 조달한 것. 3D프린터는 트럼프(Trumpf) 제품을 이용했다. 적층 조형 기술은 레이저 메탈 퓨전(laser metal fusion)을 이용했다.

포르쉐 측은 새로운 경량 피스톤 덕에 엔진 회전수를 올리는 동시에 피스톤 온도 부하를 낮추고 연소를 최적화할 수 있게 됐다며 700마력 트윈터보 엔진에 추가로 30마력을 얻을 수 있게 되어 효율도 향상된다고 밝혔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