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애플 성공을 이끈 스티브 잡스의 2가지 해법

애플 공동창업자인 스티브 잡스는 애플을 파산 직전 상태에서 1조달러 기업으로 성장시켰다는 점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경영자로 평가받고 있다. 잡스의 공적을 기업 구조를 검토하고 근본적으로 바꾼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기발한 관리 방법이 현재 애플을 성공시켰다고 한다.

조직 구성원 노동에 관한 사회학 법칙에는 피터의 법칙(Peter Principle)이 존재한다. 피터의 법칙은 사람은 자신의 능력을 극한까지 올려 승진하지만 극한이 되면 무능해져 관리자는 무능한 완전한 세트가 된다는 것. 많은 기업이 피터의 법칙에 의한 큰 문제를 안고 있다.

잡스가 애플로 돌아온 1997년 시점 애플은 직원 8,000명과 연간 수익 700억원대였다. 하지만 잡스는 애플에 복귀한 직후 기업 구조를 재검토했고 피너의 법칙에 따른 문제점을 해결하고 더 큰 성공을 거머쥐었다. 그 결과 애플은 2019년 시점 13만 7,000명에 이르는 직원과 연견 2,600억 달러 수익을 창출하는 대기업으로 성장한 것이다.

잡스가 애플에 돌아와서 곧바로 착수한 건 이렇다. 첫째는 기존 기업 구조를 타파하는 것이다. 잡스가 애플에 돌아온 당시 애플은 많은 기업과 마찬가지로 제품마다 사업을 나눴다. 예를 들어 맥은 한 사업 단위로 존재하고 자신이 총책임자이면서 손익계산서를 비롯한 재무 관리까지 독립적으로 하고 있었다. 이 같은 구조 탓에 총괄 매니저는 자신의 총괄 사업 지출과 수익에만 책임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장기적 전망 없이 단기 이익에만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

잡스는 이런 손익계산서를 따로 처리하는 독립 사업 단위를 폐지했다. 1997년 이후 애플은 회사 전체에서 한 가지 손익계산서 밖에 갖지 않게 됐다.

둘째는 매니저 해고. 사업 정리를 하면서 잡스는 기능별 조직을 구축했다. 그러면서 전문 관리직이 아니라 기업이 만드는 제품 전문가가 관리직으로 투입됐다. 이는 애플을 떠나기 전 잡스가 애플이 대기업이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으로 매니지먼트 프로를 고용했지만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는 경험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잡스는 한 인터뷰에서 이들은 관리 방법을 알고 있었지만 그 밖에 아무 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는 인물에게 뭘 배우겠냐며 매니저로 뛰어난 인물에게 필요한 것에 대해 고민해봤지만 생각해본 적 없지만 아무도 하지 않고 하지만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을 결단할 수 있는 인물, 이런 사람이 좋은 일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잡스는 경영진을 고용한 게 아니라 전문가를 교육하고 관리직을 맡기는 방법을 취했다.

관리 밖에 할 수 없는 경영진을 해고하고 전문가에게 경영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애플은 경영진이 갖춰야 할 특성을 명확하게 했다. 1997년부터 2020년까지 애플 경영진은 분야별 전문성을 갖고 자신의 분야에 관여할 수 있고 의사 결정에 대해 동료와 협력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했다.

2020년 애플은 1997년 애플과 같지 않지만 팀쿡 CEO는 현 시점에서도 한 가지 손익계산서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팀쿡 CEO가 조직 구조를 바꾼 부분도 있다. 예를 들어 휴먼인터페이스팀은 한때 소프트웨어 부문 일부였지만 하드웨어 산업디자인팀과 통합했다. 다른 전문 지식을 결합해 더 서로를 보완하는 형태가 된 것이다. 또 1990년대 인재를 필요로 한 맥용 프린터 관련 부문은 이미 필요성이 없어지고 있으며 대신 기계학습과 AI 관려 부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시대에 따라 초점을 맞춰야 할 분야가 바뀌고 이 변화에 따라 조직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

관리자가 수행할 작업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애플이 실제로 전문 분야를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의사 결정을 내리게 하는 방법은 바뀌지 않았다. 이게 애플이 계속 큰 혁신을 일으키고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라는 분석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