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아마존 ‘우주 인터넷’ 꿈꾼다

아마존이 3,000개 이상 인공위성을 쏘아올려 지구를 3겹으로 덮고 전 인류 중 무려 95%가 위성을 통한 광대역 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 카이퍼(Project Kuiper) 시동을 걸었다.

카이퍼시스템즈(Kuiper Systems LLC)라는 기업이 유엔에 인공위성 발사 계획 승인을 요구하는 문서를 제출한 게 계기. 해외 미디어 보도에 따르면 이곳은 아마존 자회사인 것으로 판명됐다고 한다. 문의 결과 아마존 역시 공식적으로 이를 인정했다고 한다.

천문학자인 제러드 카이퍼(Gerard Peter Kuiper)의 이름에서 따온 프로젝트 카이퍼를 진행하는 곳은 앞서 설명했듯 워싱턴DC에 본사를 둔 카이퍼시스템즈라는 벤처 기업이다. 이 기업은 지난 3월 26일(현지시간) 무선 통신 사업을 관장하는 유엔 전문 기관인 국제전기통신연합 ITU에 대규모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신청해 승인을 받았다.

질의를 받은 아마존은 카이퍼시스템즈가 자회사라는 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했고 수십억 달러 규모 이익을 창출할 새로운 우주 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아마존 대변인은 프로젝트 카이퍼는 전 세계 인터넷 연결 지역에 고속 광대역 통신을 제공하려는 장기적 노력이라면서 이 계획에 따라 아직 인터넷에 접속할 수 없는 수십억 인구에게 인터넷을 제공할 할 것이며 앞으로 비전을 공유하는 다양한 기업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프로젝트 카이퍼를 통해 발사하는 인공위성은 모두 3,236개이며 모두 3가지 위성 궤도에 설치된다. 고도 590km에 784개, 609km 고도에 1,296개, 629km에 1,156개를 배치해 통신 지연으로 인한 대기시간을 단기간에 억제할 수 있고 발사비용도 줄이게 된다. 위성은 북위 56도에서 남위 56도까지 커버하도록 설치할 예정이며 스코틀랜드 중심 부근에서 남미 최남단보다 더 남쪽, 전 인류 중 95%가 거주하는 지역을 커버하게 된다.

웹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팀 버너스 리는 전 세계 절반이 인터넷에 연결됐다고 말했듯 인터넷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널리 보급됐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아직까지 인류 중 절반 밖에 인터넷 혜택을 누릴 수 없다. 실제로 2019년 4월 현재 75억 명 이상 지구 인구 중 38억 명이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환경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프로젝트 카이퍼가 실현되면 지구상 인류의 거의 모두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 같은 계획의 앞길에도 수많은 장애물이 기다리고 있다. 실제로 발사 계획을 시작하려면 위성 궤도 대책과 기능을 정지한 위성 처분에 대한 연방통신위원회 FCC의 엄격한 심사를 넘어서야 한다. 때마침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는 현존 인공위성 중 99%에 대해 미션 종료 이후에는 위성 궤도에서 배제되도록 해야 인공위성이 연쇄 충돌로 우주 쓰레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케슬러 증후군의 원인일 거싱라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또 먼저 비슷한 계획을 발표한 스페이스X는 이미 인공위성 2기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고 모두 1만 2,000기를 쏘아 올릴 계획을 추진 중이다. 그 밖에 지난 2월 광대역 통신 위성 6기를 발사하는 데 성공한 벤처기업 원웹(OneWeb), 아퀼라를 대체할 우주 개발 프로젝트를 모색 중인 페이스북 등도 비슷한 도전을 하려 한다. 아마존은 제프 베조스가 설립한 블루오리진(Blue Origin)과 공동 개발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