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종이 공예 영감 받은 관절통에 유용한 센서

홍콩성시대학 연구팀이 학술지 사이언스어드밴스(Science Advances)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벌집 모양 격자를 포함한 티탄산 지르콘 산납 세라믹을 이용한 센서는 그리드는 종이접기 일종인 자른 종이로 만들어져 있다고 한다.

이 장치는 관절 움직임을 전기 신호로 변환하는 센서를 탑재해 목과 어깨, 팔꿈치, 손목에 직접 붙일 수 있는 유연한 구조다. 잠시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PC에 알람이 도착해 30분에 10회 이상, 특정 관절을 움직이게 하는 알림 메시지가 표시된다.

어깨 결림이나 요통 등 근골격계 장애는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CDC에 따르면 임금 손실, 생산성 저하 등으로 연간 450억 달러에서 540억 달러 손해를 가져다준다고 한다. 새우등을 해소하기 위한 착용형 제품은 이전에도 나왔지만 단단하고 관절 전체 가동을 역검출하는 건 안 되는 등 문제도 있었다.

또 스마트워치는 이제 움직여야 한다는 알람을 해주지만 해제하거나 무시할 수 있다. 어쨌든 근골격계 질환에 대응하고 있지는 않다.

한편으로 이 센서에서 주목할 만한 건 종이 절단 구조다. 보통 물체가 장치를 깨지 않고 신축성이 있는 곳에 있다. 또 문제가 있는 특정 관절에 붙여 넣을 수 있고 부피가 큰 부품도 없기 때문에 장착할 때 위화감도 적게 억제할 수 있을 것이다.

종이 절단이라는 아이디어는 유연한 전자기기 개발 등 몇 년 전부터 연구자 사이에선 주목받고 있다. 다만 실제로 소비자 제품으로 사용할 수 있는 건 아직 몇 안 되는 게 현실이다. 앞으로 의료기기와 건강 관련 웨어러블로 나올 수도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