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공기만 넣으면…맞춤형 풍선 구조 EV바이크?

포이모(poimo. POrtable and Inflatable MObility)는 일본 도쿄대학 연구팀이 연구 중인 에어매트리스처럼 공기를 불어넣고 전기로 달리는 전기 오토바이다. 이전부터 연구를 진행해왔지만 이젠 사용자 자세에 따라 맞춤형이 되도록 진화했다.

포즈를 찍은 모습을 촬영하고 전기 오토바이와 수동 휠체어 등 유형을 선택한 다음 소프트웨어에서 매개변수를 조정하면 높이와 길이, 색상, 타이어 크기까지 직관적으로 바꿀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자신만의 이동 수단이 탄생하게 되는 것.

포이모는 개인 이동성과 소프트로보틱스 기술로 만든 것이다. 공기를 불어넣기만 하면 손쉽게 부드럽고 안전하면서 자유로운 디자인을 갖춘 이동수단을 만들어 공공기관과 목적지 사이 라스트 원마일 이동을 돕는다. 구동은 소형 브러시리스 모터와 리튬이온 배터리를 이용하며 최고속도는 6km/h다.

e스쿠터 같은 걸 보면 강성과 안전성을 위해 딱딱한 소재를 이용하면 아무래도 휴대성은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포이모는 풍선 구조를 채택해 안전성을 유지한 채 자신만의 새로운 놀이기구나 이동수단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다. 무게는 오토바이 9kg, 휠체어 6.5kg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