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中 심천서 디지털 위안화 대규모 실험 시작한다

중국 심천에서 디지털 위안화 실험이 시작됐다.

10월 둘째주 심천시는 1,000만 위안 디지털 통화를 추첨을 통해 시민 5만명에게 배포한다고 발표했다. 당국은 모바일 홍빠오(红包. 빨간봉투)를 통해 당첨금을 보낸다. 이는 중국에서 돈을 보낼 때 이용하는 홍빠오를 디지털화한 도구로 위챗 e지갑을 통해 먼저 보급된 바 있다.

디지털 위안화를 암호화폐 한 형태로 오해할 필요는 없다. 중앙은행이 발행, 관리하고 중국에서 법적인 실제 통화의 디지털 버전으로 기능하는 것이다. 중앙정부는 통화 유통을 파악할 수 있으며 현금 사용이 적은 중국에서 위챗페이와 알리페이 등 타사 결제 앱을 보완하는 것으로 대체하는 건 아니다.

예를 들어 중앙정부는 앞으로 현지 기관에 보조금을 디지털 위안화로 보낼 수도 있다. 이렇게 하면 부패 같은 문제를 줄일 수도 있다.

중국 내 4개 도시에서 디지털 위안화 시험을 시작하며 심천도 이 중 하나다. 중국 정부는 8월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통지를 낸 바 있다. 이번에는 민간인에 디지털 위안화를 배포하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가상 통화에 대한 중국 내 첫 대규모 공개 실험을 하는 것이다.

시 당국 발표에 따르면 심천 시민 200만명이 추첨에 신청을 했다고 한다. 당첨자는 디지털 위안화 공식 앱에서 홍빠오에 200위안을 받고 이 가상 통화를 시내 3,000여 개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중앙정부 내 새 문서에선 앞으로 단계별로 심천에 공식 디지털 통화 연구소를 통해 판테크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시작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 문서는 첨단 기술에 대한 해외 투자를 유도하는 등 앞으로 5년간 개발 계획을 담고 있다. 심천은 디지털 위안화 연구 개발과 이용, 국제 협력 촉진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지난 4월에는 심천 디지털 통화 연구소가 모바일 앱 아키텍처와 안드로이드 개발자 등 기술직 모집을 시작한 바 있다. 심천은 지난 1980년대 중국 첫 경제 특구로 지정되어 지금은 텐센트와 화웨이, DJI 같은 테크 기업과 HAX, 트러블메이커 등 혁신 허브 본거지 역할을 하고 있다. 중앙은행이 디지털 위안을 지원하는 논리와 인프라를 제공하는 한편 민간은행과 기업은 실용 수준에서 혁신을 일으킬 여지가 충분히 있다. 디디추싱과 DJ 핀테크 부문이 각각 디지털 위안화를 실생활에서 구현하는 걸 가속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