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페이스북이 공개한 코로나19 발병 예측 지도

페이스북이 카네기멜론대학 연구팀과 함께 매일 최신 코로나19 감염 발생 상황을 예측하는 인터랙티브 지도를 공개했다. 미국 내 카운티별 추정 감염자 수를 나타내는데 페이스북은 조만간 미국 이외에 다른 국가 데이터도 집계해 표시할 예정이다.

마크 주커버그 CEO는 이 지도가 보건 당국이 개인 보호 장비 등 자재를 어디로 배분해야 할지 지표가 되도록 하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카네기멜론대학 델파이리서치센터가 만든 이 서비스(Facebook & Carnegie Mellon University COVID-19 Symptom Map)는 카네기멜론대학 연구자가 100만명 이상 페이스북 사용자를 대상으로 과거 24시간 동안 발열과 기침, 미각 이상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온 사람 수를 조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다. 또 사용자 설문 조사 정보는 익명으로 연구자만 볼 수 있다. 페이스북에선 집계 정보만 참조한다.

지도 데이터는 페이스북이 보유한 거대한 네트워크와 데이터 수집 도구를 통해 수집한다. 카운티마다 감염자로 분류된 지도는 핫스팟이 발생할 수 있는 지역을 보기 쉽게 제공하며 주마다 외출 제한 등을 판단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마크 주커버그는 페이스북 사용자는 전 세계적으로 20억 명에 달하는 만큼 여기에서 수집하는 정보는 연구자가 불쾌한 감염의 근본적 조사에 유용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또 이 데이터는 기본적으론 매일 진행되는 조사를 통해 업데이트되며 며칠에서 몇 주 사이 전 세계적으로 조사 대상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와 보건당국에게 빠르게 이런 집계 정보를 제공하는 능력은 기술 기업이 보유한 중요한 도구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번 페이스북의 감염 지도 집계 데이터를 통해 새로운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지식을 얻는데 도움이 될 연구 파트너도 전 세계에서 모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