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나사가 공개한 달탐사용 신형 우주복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유인 달 탐사를 목표로 한 아르테미스 계획을 위한 새로운 우주복 2종을 공개했다.

빨간색과 흰색, 파란색 3색으로 이뤄진 이 우주복은 영화 아마겟돈에 등장하는 우주비행사가 입은 오렌지 수트를 닮았다. 우주선 내에서 착용하는 여압을 막기 위한 것으로 만일 선내에서 갑작스러운 감압이 발생해도 며칠간 생존을 가능하게 해준다.

나사 우주비행사가 사용할 우주복은 나사가 안고 있는 과제 가운데 하나로 새로운 우주복 완성을 기다리고 있다. 나사는 2024년 다시 달에 내릴 계획이다.

달에서 사용할 우주복은 아폴로 계획 시절 만들어진 걸 기반으로 이동하기 쉽게 고안했다. 예를 들어 어깨 부위와 몸통을 수평으로 하는 동작을 우주복 자체로 가동할 수 있는 등 신체가 이동하기 쉽도록 하는 것이다.

보행 쪽은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 계단이나 발밑에 있는 걸 드는 동작에는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극한 환경인 우주 공간이나 달에서 사용에 견디려면 약간의 불편은 감내해야 할 수 있다.

나사는 이 우주복을 달 탐사 뿐 아니라 미래에 화성에서도 사용할 예정이다. 새 우주복은 모두 프리 사리즈로 제작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첫 여성 선외 활동이 중단되는 것 같은 사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lswcap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