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구글 스트리트뷰, 스마트폰으로 사진 직접 올린다

구글 스트리트뷰는 대부분 전용 스트리트뷰 촬영 차량을 이용한 사진으로 이뤄져 있다. 그런데 일반 사용자도 구글 스트리트뷰 앱에서 360도 촬영 가능한 기기를 통해 촬영한 사진을 게시하고 구글 스트리트뷰에 추가할 수 있게 됐다. 12월 3일(현지시간) 구글 스트리트뷰 앱을 업데이트해 일부 사용자가 자신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촬영하고 구글 스트리트뷰에 추가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한 것.

구글 스트리트뷰 앱을 업데이트하면 구글 증강현실 콘텐츠 플랫폼인 AR코어(ARCore)에 대응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가진 사용자가 도로와 풍경 사진을 촬영하고 스트리트뷰에 공개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많은 안드로이드 사용자가 스트리트뷰 사진을 만들 수 있게 되면서 지금까지 구글맵에 등록되어 있지 않은 장소나 새로운 풍경이 바뀐 장소 사진을 추가해 더 나은 지도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지금까지 일반 사용자가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촬영하고 스트리트뷰 앱에서 사진을 올릴 수 있었다. 하지만 360도 촬영 가능한 장비는 수천 달러 비용이 들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는 없었다.

올리려면 스트리트뷰 앱에서 위치를 선택하고 화면 아래쪽에 위치한 버튼(Create→Connected Photos)을 탭하면 사진 촬영 모드로 들어간다. 촬영 모드에선 스마트폰을 두고 거리를 걷는 것만으로 일정 간격으로 스트리트뷰 사진을 촬영해준다. 촬영한 사진은 AR코어 기술을 활용해 자동으로 처리, 배치되고 다른 사용자가 볼 수 있는 상태에서 스트리트뷰에 적절한 위치에 표시된다. 일반 사용자가 촬영한 사진에 대해서도 얼굴과 번호판을 흐리게 처리한다.

이 방법으로 추가한 사진은 360도 파노라마 사진이 아니기 때문에 기존 스트리트뷰 이미지와 같다고 할 수는 없지만 여전히 구글 스트리트뷰에 추가되어 있지 않은 지역을 커버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구글에 따르면 스트리트뷰 앱 업데이트는 베타로 미국 뉴욕이나 오스틴, 캐나다 토론토, 나이지리아, 인도네시아, 코스타리카에서 이용 가능하다. 구글은 앞으로 더 많은 지역으로 기능을 확대할 예정이다.

구글 측은 많은 이들이 어떻게 하면 스트리트뷰 차량을 운전할 수 있냐고 붇는다면서 불행히도 스트리트뷰 차량은 대여하지 않지만 새로운 스트리트뷰 앱에 추가된 기능을 이용하면 모두가 구글 스트리트뷰에 공헌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벤처스퀘어 편집장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뉴스레터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