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레시피

타이베이101 속 660톤 구형이 흔들리는 모습

대만 타이베이시에 위치한 높이 509.2m짜리 초고층 빌딩인 타이베이101은 태풍 등에 의한 흔들림 대책을 염두에 두고 설계한 건축물로 상층 뚫린 공간에는 TMD(Tuned Mass Damper)라는 진동 완화용 거대 구형 덩어리가 설치되어 있다. 이런 TMD가 지난 9월 18일 대만 전역을 덮친 진도 6.8 지진 당시 진동에 반응해 흔들거리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공개되고 있다.

타이베이101은 2004년 완성된 초고층 빌딩으로 50.92m라는 높이는 2007년 두바이에서 부르즈칼리파가 나올 때까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대만에선 빈번하게 대형 태풍이 직격하기 때문에 타이베이101에는 바람에 의한 흔들림을 억제할 목적으로 TMD라는 구형 덩어리가 상층 87∼91층 중심에 매달려 있다. 무게는 무려 660톤에 달하며 길이 42m, 직경 9cm짜리 강철제 케이블을 4개씩 묶은 합계 16개 케이블로 92층에 매달려 진동에 따라 흔들림으로 바람 영향을 최대 40% 경감할 수 있다.

태풍 등으로 강한 바람이 불면 TMD가 흔들리는 모습을 볼 수 있지만 지난 9월 18일 발생한 지진에서도 TMD가 흔들리는 모습이 촬영됐다. 공개된 영상은 TMD를 상단 플로어에서 촬영한 것이다. 영상을 보면 금속이 문지르는 소리를 울리면서 거대한 TMD가 흔들리고 있다. 타이베이 진도는 2∼3 정도이며 지진 자체 위험성이 낮은 경우도 있다.

정용환 기자

대기업을 다니다 기술에 눈을 떠 글쟁이로 전향한 빵덕후. 새로운 기술과 스타트업을 만나는 즐거움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뉴스레터 구독